클린턴 "북한의 미래는 북한 지도자들의 선택에 달렸다"


[속보] 클린턴 "북한의 미래는 북한 지도자들의 선택에 달렸다"

조선닷컴

 

입력 : 2010.05.26 15:01 / 수정 : 2010.05.26 17:00

힐러리 클린턴 미국 국무장관은 "천안함 사건은 용납할 수 없는 북한의 도발행위"라며 "미국은 북한 지도자들에게 책임을 물을 것이고, 북한의 미래는 북한 지도자들의 선택에 달려있다”고 말했다. 이같은 발언은 사실상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을 겨냥한 것으로 풀이된다.

클린턴 장관은 26일 서울 도렴동 외교통상부 청사에서 유명환 외교통상부 장관과 공동 기자회견을 갖고 이 같이 말했다. 클린턴 장관은 “한국 정부가 제시한 증거는 압도적이었으며 결과는 부인할 수 없는 것”이라며 “용납할 수 없는 북한의 도발행위이고 국제사회는 이에 대응해야 할 책임이 있다”고 말했다.

기자회견에 앞서 이명박 대통령을 예방한 클린턴 장관은 “이 대통령이 강하면서도 인내를 가지고 철저하게 진실을 규명한 것과 그후 대응책을 마련한 방식에 경의를 표한다”며 “한국 정부가 취하는 조치들을 전적으로 지지한다”고 밝혔다.

클린턴 장관은 천안함 사건의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회부 문제와 관련, “이 대통령은 자신과 결의에 차 있었다"면서 "(천안함 사건을) 유엔 안보리에 회부한다는 한국 정부의 결정을 지지한다”고 말했다.

클린턴 장관은 이어 “북한은 도발을 중단해야 한다”고 못박고, “(국제사회는) 북한의 호전성과 도발행위에 눈감아서는 안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중국 지도부와의 면담 결과에 대해 클린턴 장관은 “중국도 이번 문제의 심각성을 이해하고 있으며 한국과 미국의 우려사항을 경청할 준비가 돼 있다고 본다”면서 “앞으로 중국과 협의하고 협력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북한의 핵 보유 사실때문에 대북 대응에 한계가 있는 것 아니냐는 질문에 대해 유명환 장관은 “북한의 핵 능력은 아직 검증이 안된 상태”라고 말하고, “천안함 사건이 북한 핵 문제를 해결하는 하나의 계기가 돼야 하며, 이를 통해 한반도 비핵화 필요성이 더욱 강조될 것”이라고 답했다.

유 장관은 이어 “북한에 대한 조치는 그 자체가 목적이 아니라 한반도의 평화와 안정을 위한 것”이라고 전제, “(국제사회의) 조치만이 북한을 올바른 길로 인도할 것”이라고 말했다.

양국 외교장관은 그러나 유엔 안보리 회부 시기와 구체적인 내용에 대해서는 언급을 피했다. 유명환 장관은 “유엔 안보리 상임·비상임 이사국들과의 긴밀한 접촉을 통해 우리의 의도를 달성할 것”이라면서도 “구체적인 (대북 제재) 조치는 이 자리에서 말하기 적절치 않다”고 밝혔다.

천안함 사건의 후속대책을 논의하기 위해 이날 오전 방한(訪韓)한 클린턴 장관은 이날 기자회견 후 귀국길에 올랐다.



미국, 북 지도부에 '실질적 고통' 주려 강구 중인 조치들은?

클린턴 "이 대통령, 개인적으로 존경한다"

자유북한방송 "북한 주민들 사이 '6월초 전쟁설' 돌아"

"남조선 특공대 공격해올 수도…" 북, 중국에 박격포·방사포 배치

김국방 "확실한 증거에도 72% 밖에 안 믿어"

클린턴 미 국무, 4시간여 숨가쁜 '초미니 방한'

미 전문가 "북한의 불안이 정점으로 치닫는 것 같다"

최신예 F-22기 한반도 전진 배치 "30분이면 북 타격"


Copyright ⓒ 조선일보 & Chosun.com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0/05/26/2010052601662.html?Dep1=news&Dep2=top&Dep3=top




by 고유념자각애 | 2010/05/26 17:37 | 트랙백 | 덧글(0)

트랙백 주소 : http://teckoo.egloos.com/tb/10495603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         :

:

비공개 덧글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