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지애, KLPGA 최연소 명예의전당 가입자격 획득


신지애, KLPGA 최연소 명예의전당 가입자격 획득

조선닷컴


입력 : 2010.09.19 14:58 / 수정 : 2010.09.19 16:57

메이저대회 우승으로 최연소 입회자격 획득

'골프 지존' 신지애(22.미래에셋)가 19일 경기도 용인 88골프장에서 열린 메트라이프-한국경제 제32회 KLPGA챔피언십에서 우승컵을 차지한 뒤 포즈를 취하고 있다. << KLPGA >>

‘지존’ 신지애(22)가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역사상 가장 어린 나이에 ‘명예의 전당’ 가입 자격을 얻었다.

신지애는 19일 경기도 용인 88골프장 서코스(파72·6540야드)에서 열린 제32회 KLPGA챔피언십 마지막날 경기에서 버디 4개에 보기 2개로 2타를 줄여 합계 12언더파 276타로 우승했다. 신지애는 4라운드 내내 선두를 지켰다.

2005년 프로에 데뷔한 신지애는 이번 우승으로 KLPGA 통산 20승(아마추어 시절 1승은 제외)을 올리면서 5점을 보태 명예의 전당 가입 포인트인 100점을 넘어섰다.

19일 현재 만22세4개월22일인 신지애는 역대 KLPGA에서 세번째로 명예의 전당 가입 조건을 충족시켰다. 2004년 설립된 명예의 전당 회원은 지금까지 구옥희(54)와 박세리(33) 두 명 뿐이다.

한국여자골프의 선구자 구옥희(54)는 2004년에 명예의 전당에 1호로 입회했다. 미국여자프로골프(LPGA)에서 이름을 날린 박세리(33)는 30세이던 2007년에 입회했다.

신지애는 KLPGA 입회기간 10년을 채우는 2015년 정식으로 명예의 전당에 이름을 올리게 된다. 신지애는 또 이번 우승으로 상금 1억4000만원과 함께 KLPGA 영구 시드를 받게 됐다.

이날 3타차 단독 선두로 4라운드를 시작한 신지애는 1번홀(파4)에서 두번째 샷을 홀 1m 옆에 붙여 버디를 잡았다. 2번홀(파4)에서도 3m짜리 버디 퍼트를 성공시켜 다시 1타를 줄였다.

5번홀(파4)에서 1타를 잃어 주춤했던 신지애는 6번홀(파4)에서 버디로 만회한 뒤 10번홀(파5)에서도 버디를 추가했다.

신지애가 11번홀(파4)에서 보기를 적어내는 사이 동반 플레이를 펼친 김혜윤(21·비씨카드)이 12번홀(파4)과 13번홀(파3)에서 연속 버디를 잡아 3타차로 추격했다. 하지만 김혜윤은 15번홀(파3)에서 1타를 잃어 2위(8언더파 280타)에 머물렀다.

신지애와 함께 오랜만에 국내대회에 출전하며 관심을 모았던 최나연(23·SK텔레콤)은 1타를 줄이는데 그쳐 합계 7언더파 281타로 양수진(19·넵스), 김자영(19·동아제약), 김소영(23)과 함께 공동 3위를 기록했다.

 

by 고유념자각애 | 2010/09/20 01:06 | 스포츠 | 트랙백(1) | 덧글(0)

트랙백 주소 : http://teckoo.egloos.com/tb/10579001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Tracked from at 2013/06/23 04:57

제목 : online casino uk
The Mohegans backed an coalition with working difficult to get the best golf game courses in the vertical macrocosm....more

:         :

:

비공개 덧글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